s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34년 경력 요리연구가 국내산 할라피뇨 고추로 만든 매콤한 피클
8500
0원
-%
원산지상품정보제공고시 참조
배송비3,800원 (4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인증
    상품 옵션
    옵션선택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국내산 할라피뇨 고추로 만든 매콤한 피클 수량증가 수량감소 8500 (  0)
    총 상품금액 0
    장바구니 구매하기 예약주문 정기배송 신청하기 현재 생산자가 수확중인 상품입니다
    34년 요리 외길 인생
    손맛을 담은 수제 피클


    34년 요리 베테랑 이영금 컨비니언이 집에서 만든 것처럼 신선한 수제 피클을 선보입니다. 국내산 할라피뇨로 만든 매콤한 피클이에요. 신선한 할라피뇨가 주는 매콤함과 아삭한 식감을 다양한 요리와 함께 즐겨보세요.


    이영금 컨비니언의 요리에 대한 관심은 어릴 적부터 남달랐다고 해요. 들에 나는 야채와 밭의 채소를 뽑아 요리를 하는 게 취미이자 낙이었습니다. 요리가 즐겁다 보니 일상이 됐고, 일상이 쌓여 실력이 됐습니다. 이영금 컨비니언은 그렇게 지금까지 요리 외길 인생을 걷고 있습니다.
    “음식을 고등학생 때부터 만들기 시작했어요. 들에서 나는 재료로 집에서 밥하고, 요리하고, 그런 걸 즐기다 보니까 나중에는 요리를 해서 좋아하는 사람들한테 선물하기도 했어요. 처음에는 음식을 판매할 생각까지는 못 했는데, 주변에서 너무 맛있다고 판매할 생각이 없냐고 물어보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기왕 만드는 거 정말 선물 같은 집밥을 만들어보자고 다짐했죠.”
    국내산 할라피뇨 고추로
    매콤하고 아삭하게








    이영금 컨비니언은 우리 땅에서 자란 신선한 국내산 퍼펙토 할라피뇨 고추를 사용해요. 여기에 발효식초와 3년 숙성 천일염, 설탕, 월계수잎, 피클링스파이스를 넣어 신선한 피클을 완성했습니다. 만든 후 일주일이 채 되지 않아 식감이 살아 있는 피클을 받아보실 수 있어요. 통조림 피클의 물컹한 식감이 아닌 생할라피뇨의 아삭함을 온전히 느낄 수 있습니다.
    발효식초는 합성식초에 비해 자극적이지 않은 새콤함이 특징으로, 입맛을 돋우고 느끼함을 개운하게 만들어 줍니다. 여기에 3년 숙성 시킨 신안 천일염으로 감칠맛을 더했어요.
    첫맛은 새콤달콤하고 끝맛은 청양고추보다 알싸한 매운맛입니다. 원물인 퍼펙토 고추의 맵기에 따라 피클의 맵기도 조금씩 다를 수 있어요. 이것 역시 수제로 만든 피클만이 갖고 있는 매력인데요. 고기나 크리미한 요리에 곁들이는 반찬으로, 샌드위치, 햄버거의 재료로 활용해 보세요. 입안을 개운하게 만드는 알싸한 매운맛은 다양한 요리와 함께할 때 더욱 빛을 발합니다.
    어떻게 배송하나요?




    상품정보제공고시

    식품의 유형과 유통기한 등을 알 수 있습니다.

    1. 제품명

      국내산 할라피뇨 고추로 만든 매콤한 피클

    2. 식품의 유형

      절임류

    3. 생산자 혹은 수입자

      이영금푸드, 이영금

    4. 소재지

      전라남도 여수

    5. 제조연월일, 유통기한 또는 품질유지기한

      제조일로부터 1개월

    6. 포장단위별 용량(중량), 수량, 크기

      280g x 1통

    7. 원재료 및 함량

      할라피뇨 피클 : 퍼펙토할라피뇨고추(국내산100%), 발효식초, 설탕, 3년숙성천일염, 정제수, 월계수잎, 피클링스파이스

    8.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1544-4307

    주식회사 컨비니는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상품, 상품정보, 거래에 관한 의무와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습니다.

     

    리뷰

    게시물이 없습니다

    리뷰쓰기 모두보기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문의하기 모두보기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