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브랜드 정보

이 상품을 좋아하실 것 같아요

직접 재배한 3년근 약도라지와 국내산 원물로 만든 약도라지청/스틱
25000
0원
-%
원산지상품정보제공고시 참조
배송비3,000원 (6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인증
    상품 옵션
    구성

    옵션선택
    정기결제
    구매방법
    배송주기

    정기배송 할인 save

    • 결제 시 : 할인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직접 재배한 3년근 약도라지와 국내산 원물로 만든 약도라지청/스틱 수량증가 수량감소 25000 (  100)
    총 상품금액 0
    장바구니 구매하기 예약주문 정기배송 신청하기 현재 생산자가 수확중인 상품입니다
    3년근 도라지와 자연산 씀바귀의
    영양을 품은 약도라지청


    바른농산물의 대표 장선재 컨비니언은 직접 기른 원물과 국내산 식재로 만든 먹거리를 선보이는 생산자입니다. 바른농산물의 6000평 밭에서 제철 나물과 토종 먹거리를 재배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만들기 위한 연구와 개발을 이어가고 있어요.


    “건강하고 깨끗한 삶을 살기 위해서 귀농했어요. 6000평의 맹지를 사서 산나물, 더덕, 도라지, 버섯 등 토종 농산물들을 재배하기 시작했죠. 그러다 도라지의 영양분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곧장 도라지청과 도라지 가루 연구에 매진했습니다.”






    장선재 컨비니언은 3년근 약도라지와 자연산 씀바귀, 직접 만든 쌀 조청으로 약도라지청을 만들었습니다. 자신만의 특별한 맛을 위해 찌고, 말리고, 졸이는 3단계의 레시피까지 개발했는데요. 그 과정을 거치고 나면 진한 농도와 깊은 맛을 자랑하는 약도라지청이 완성됩니다.


    “약도라지와 씀바귀를 두 번 찌고, 두 번 말리는 ‘이중이포’와 하루 24시간, 8일을 꼬박 졸이는 저온 농축 과정으로 청을 만들어요. 이중이포로 약도라지와 씀바귀의 아린 맛, 쓴맛을 잡았고요. 직접 만든 쌀 조청, 배, 사과대추, 생강까지 더해서 각각의 영양분과 달콤한 맛까지 더했습니다.”


    “예로부터 도라지는 호흡기와 장 건강, 면역력 등에 도움이 된다고 하죠. 그래서 목이 아프고 피로하실 때나 중요한 발표를 앞둔 날 챙기면 더 좋아요. 하루에 한두 번, 티스푼으로 떠서 드시면 되는데요. 부담스럽지 않은 맛이라 어렵지 않게 드실 수 있어요.”
    병에 담긴 400g 약도라지청스틱에 담겨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1포 10g 약도라지청 두 가지로 준비했습니다. 포근한 티타임을 즐기고 싶을 때에는 따뜻한 물에 타서 차로 즐겨도 좋습니다. 약도라지청 한입으로 일상 속 건강을 챙겨 보세요.






    어떻게 배송하나요?








    상품정보제공고시

    식품의 유형과 유통기한 등을 알 수 있습니다.

    1. 제품명

      직접 재배한 3년근 약도라지와 국내산 원물로 만든 약도라지청/스틱

    2. 식품의 유형

      액상차

    3. 생산자 혹은 수입자

      바른농산물, 장선재

    4. 소재지

      강원 홍천군

    5. 제조연월일, 유통기한 또는 품질유지기한

      제조일로부터 2년

    6. 포장단위별 용량(중량), 수량, 크기

      약도라지청 스틱 : 10g x 30개
      약도라지청 : 400g x 1병

    7. 원재료 및 함량

      약도라지청 : 도라지60%, 쌀조청30%, 씀바귀7%, 배1.5%, 대추1%, 생강0.5%

    8. 소비자상담 관련 전화번호

      1544-4307

    주식회사 컨비니는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상품, 상품정보, 거래에 관한 의무와 책임은 판매자에게 있습니다.

     

    리뷰

    게시물이 없습니다

    리뷰쓰기 모두보기

    Q&A

    게시물이 없습니다

    문의하기 모두보기




    WORLD SHIPPING

    PLEASE SELECT THE DESTINATION COUNTRY AND LANGUAGE :

    GO
    close